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탤레콤 2016년 조직개편 플랫폼 사업강화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5/12/17 [05:30]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SK텔레콤이 플랫폼 기업으로의 성공적 Transformation을 위한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16일 시행했다.

SK텔레콤은 MNO총괄과 플렛폼총괄 조직을 사업총괄로 통합하고 산하에 생활가치. IoT 미디어 등 3대 차세대 플랫폼 사업조직, Device 지원단, 관련 투자회사 등 을 편제해 시너지를 강화하기로 했다.

마케팅부문은 생활가치부문으로 명칭을 변경해, Home사업본부와 상품마케팅본부를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개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기업솔루션은 IoT서비스부문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산하에 IoT사업본부를 신설해 미래 성장동력으로서의 솔루션과 IoT사업 추진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새롭게 미디어부문을 신설해 통합 미디어플랫폼의 경쟁력 제고를 확고히 해나갈 방침이다. 미디어부문장은 이인찬 SK브로드밴드 대표가 겸임한다.

이와 함께 Infra 영역이 중장기적으로 플랫폼 사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Network과 IT Infra통합 관점에서 조직 구조를 재정비했다. 이를 위해 Network 부문을 Infra부문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MNO사업과 플랫폼 사업을 지원하는 통합 Infra 역할을 수행하도록 했다. 기존 종합기술원 산하의 ICT기술원은 IT Infra 본부로 명칭을 변경해 Infra부문 산하에 편제했다.

또한 기존 Network 부문의 Network 기술원을 종합기술원 산하로 변경해 5G를 포함한  Infra 관련 핵심기술 개발에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으로서의 플랫폼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나가는 데 최적화된 조직의 틀을 갖추고 현재 통신산업의 위기를 극복해 회사의 재도약을 이루어내겠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2/17 [05:3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