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기청-SK그룹’ 300억원 펀드 출범
기존 SK청년창조경제펀드 포함 총 750억원 규모 벤처펀드 조성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5/12/22 [04:22]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스마트 농,축,수산업 벤처를 발굴.지원하기 위한 300억원 규모의 '세종 창조경제혁신펀드'가 탄생했다.
 
 
▲ 중소기업청과 SK그룹 벤처업체 등이 등이 참여한 300억원 규모의 ‘SK-KNET창조경제혁신펀드’가 20일 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KNET투자파트너스 대표 김대영(사진 왼쪽 3번째), 최길성 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장(사진 왼쪽 4번째)이 참석했다.     © SK텔레콤 제공


 
SK그룹과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소기업청,벤처업체 등이 참여한 SK-KNET창조경제혁신펀드' 가 출범했다고 20일 밝혔다.

"SK-KNET창조경제혁신펀드"는 한국모태펀드, SK, 빅솔론,DS투자자문 등의 출자자가 총 3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출자하고, 펀드 운용은 벤처캐피탈인 케이넷투자파트너스가 담당한다.

특히 이펀드는 대전/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업체 및 청년창업지원자 등을 투자대상으로 하고 있어 지난 7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 이후 농업기반 ICT 융복합 벤처발굴 육성과 미래 농업벤처 육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또 기존의 SK청년창조경제펀드('14년 12월 조성300억원) 등에이어 이번 SK-KNET창조경제혁신펀드의 추가 결성을 계기로 대전/세종지역에 총 750억원 규모의 벤처 펀드가 조성됨으로써 ICT농업 분야의 청년 창업가의 성장 지원뿐만 아니라 지역의 창업생태계 조성에도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그룹은 특히 세종 지역에서 ICT 기반의 미래 농업벤처 발굴, 육성을 위해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 등 그룹사들이 축적한 내부 지원 역량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벤처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미니 프린터의 세계적 선두업체인 빅솔론과 벤처 전문금융기관인 DS투자자문은 펀드의 투자자겸 멘토링 파트너로 참가해 자신의 경험과 성공 노하우를 전수하며 힘을 보텔 게획이다.

아울러 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세종 창조경제혁신펀드'와 혐력해 스마트 농업벤처의 발굴, 육성은 물론 영농기술의 고도화. 첨단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이재호 CEI 사업단장은 "올해 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개소는 우리 농업도 ICT시술을 만나면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계기였다"며 "이번 펀드 결성으로 금융지원 기능이 더해져 첨단 농업벤처 발굴 및 대전, 충남 지역의 청년 창업 활성화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2/22 [04:2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