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텔레콤, 생체인증 국제표준규격(FIDO) 획득
차세대 인증 플렛폼을 구축해 인증 시장서 기술 주도권 확보한다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6/04/07 [04:17]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SK텔레콤이 생체인증 국제표준인 FIDO(Fast IDentity Online)인증을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FIDO표준은 핀테크 확산과 함께 비밀번호, 인증서,OTP등 기존 인증 방식들을 대체해 다수 업체들이 채택하고 있어 차세대 주요 인증 수단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추세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에 FIDO관련 개발을 완료하고 사내시스템에 적용하여 부분 상용화를 완료하는 등 내부 검증과정을 통해서 기술적 완성도를 높여왔다. SK텔레콤은 이번 표준 인증 획득을 계기로 급변하고 있는 IT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 가능한 차세대 인증 플렛폼을 구축하여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인증 시장에서 기술적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 박진효 원장은 "이번에FIDO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대외적인 공신력을 확보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SK텔레콤이 추구하는 3대 플랫폼(생활가치.미디어.IoT)에 인증 솔루션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금융.핀테크.사물인턴넷 분야로 계속적으로 확대 적용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4/07 [04:1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