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 10곳 중 8곳 이상 채용 시 수습 적용
사람인, 기업 인사담당자 336명 대상 조사 결과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7/09/05 [09:54]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직원 채용 시 수습기간을 두고, 또 절반 이상은 평가 결과에 따라 정식 채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사람인 제공


5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기업 인사담당자 336명을 대상으로 ‘채용 수습기간’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82.1%가 정식 채용 전 수습기간이 있는 것으로 답했다고 밝혔다.

수습기간이 있는 채용 형태는 ‘신입’이 98.2%, ‘경력’은 59.8%로, 신입의 경우 대부분이 수습기간을 거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습기간 후 정식 채용 여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을 물은 결과, 신입은 ‘업무 이해력’(34.6%)을 1위로 꼽았으며, ‘조직 적응력’(23.7%), ‘성격 및 인성’(18.9%), ‘근속 의지’(9%), ‘회사문화 이해 및 적응’(8.7%), ‘업무 성과’(2.6%) 등의 순이었다.

경력은 ‘조직 적응력’(25.2%)을 가장 우선시하고 있었다. 이어 ‘업무 이해력’(23.9%), ‘업무 성과’(19.3%), ‘성격 및 인성’(11%), ‘회사문화 이해 및 적응’(10.6%), ‘근속 의지’(6%), ‘근태관리’(1.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들 기업 중 절반 이상인 51.8%는 평가 결과에 따라 정식 채용되지 않는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이때, 연간 전체 입사자 중 정식 채용되지 못하는 경우는 평균 18%로 집계됐다.

정식 채용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수습직원의 유형으로는 ‘업무 성과나 역량이 부족한 직원’(55.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예의가 없거나 인성이 부족한 직원’(46.9%), ‘조직에 적응하지 못하는 직원’(46.2%), ‘지각, 결근 등 근태가 불량한 직원’(36.4%), ‘채용 전형 시와 태도가 달라진 직원’(21.7%), ‘입사 서류 등에서 거짓이 드러난 직원’(21.7%), ‘동료들과 자주 갈등을 일으키는 직원’(20.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들을 퇴사시키는 방식으로는 ‘상담 등 통해 자진퇴사 유도’(54.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부적격사유를 제시하며 퇴사 권고’(50.3%), ‘연봉 등의 계약조건 조정’(7%), ‘수습(시용)기간 연장’(4.2%)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많은 기업들이 신규 입사자의 실질적인 업무 역량과 조직 적응력을 평가하기 위해 수습기간을 두고 있다. 지원자 역시 이 시기를 해당 기업이나 업무가 자신과 잘 맞는 지 확인하는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꾸준히 업무 역량을 어필하는 것은 물론 근태나 인사 등의 근무태도도 중요한 평가 요소인 만큼 평소 작은 행동에도 신경을 쓰고 긍정적인 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자신이 오래도록 근무할 수 있는 지 등을 면밀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5 [09:5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