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38개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체결
총 238개의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로 누적 투자금액 9,561억원과 6,809명의 고용 창출 효과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7/09/12 [10:16]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12일 본사 비전홀에서 광주광역시(시장 윤장현), 전라남도(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나주시(시장 강인규), 한전KDN(사장 임수경)과 함께 크로스지커뮤티케이션 등 38개의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한전은 올해 투자유치 목표인 250개의 95%를 달성하고, 현재까지 총 238개의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하였으며, 누적 투자금액 9,561억원과 6,809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거두었다.
 
▲ 에너지벨리 조성 계획(한전)     

 
에너지벨리란 광주·전남 공동 혁신도시와  인근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한전과 지자체가 에너지신산업 위주의 기업‧연구소 등을 유치하여 미래형 산업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낙후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켜 지역균형발전을 이룩하고, 궁극적으로 국가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Global Smart Energy Hub' 를 말한다.

한전은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 방향에 부응하여 빛가람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신산업 테스트베드 구축과 기업유치를 통해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본사 이전 후 에너지밸리에 2020년까지 500개 기업유치 및 30000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글로벌 스마트 에너지 허브’를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의 목적 중 하나인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취지에 맞게 이번 투자협약을 체결한 38개의 기업 중 22개의 기업은 수도권에 소재하고 있던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며 협약기업 중 24개의 기업은 에너지밸리 선투자한 상태여서 투자실행 가속화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또한 한전은 이날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국내 ICT분야 6개 협·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0년까지 150개의 ICT기업을 유치하고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에 상호 협력하여 ‘에너지밸리를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조환익 사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투자협약과 4차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협력 MOU는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가속화와 한전의 Digital KEPCO형 3대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큰 진전이다“며 ”한전은 KEPCO Tech 설립을 통한 세계최고 수준의 미래형 인재양성, 2020년까지 300개의 스타트업 발굴 등을 통해 에너지밸리가 국가 균형발전과 일자리창출의 산실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전의 Digital KEPCO형 3대 미래산업이란 청정에너지사업, 에너지효율서비스, 커넥티드 서비스를 말한다.
 
윤장현 광주광역시 시장은 “한국전력, 전남도와 함께 조성 중인 에너지밸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지역경제의 핵심 동력이 될 것이며, 지역과 기업은 물론 국가를 살리고, 우리 후손들의 미래를 살리는 에너지밸리가 되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정찬균 전남도 일자리정책실장은 “238개 기업이 유치됨으로써 에너지밸리 조성은 이제 더욱 가속화 될 것이고 입주 기업들의 성공과 이를 통한 에너지밸리 조기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전남도는 2025년까지 유인도 50개를 탄소제로 에너지자립섬으로 만들고, 친환경에너지 자립률을 30%까지 올릴 계획이며 한전·광주시·나주시와 함께 에너지 산업을 키우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12 [10:1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