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국대 의상디자인학과 자무팀, 독립운동가 후손 돕기 펀딩 실시
자무팀 “독립운동가분들을 기억하자, 함께 입자”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9/29 [11:59]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건국대 예술디자인대학 의상디자인학과 학생이 모여 만든 패션 브랜드 ‘자무(ZAMU)’팀이 9월 18일부터 독립운동가 후손을 돕는 ‘광복, 잊혀진 그들’ 프로젝트 중 하나로 스토리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 건국대 예술디자인대학 의상디자인학과 학생이 모여 만든 패션 브랜드 자무팀. (시계방향으로) 김승겸, 정원석, 박세환, 한태균, 박소연 학생(건국대학교)  

‘광복, 잊혀진 그들’ 프로젝트는 독립운동에 뛰어들었지만 지금은 이름조차 기억되지 못하는 독립운동가들과 독립운동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 후손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일으킬 방법을 찾기 위해 시작됐다.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패션 브랜드 ZAMU팀은 독립운동의 여파로 인한 빈곤으로 변변한 고등교육조차 받지 못한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후드티셔츠’를 통한 스토리 펀딩을 계획했다.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후드티셔츠’는 과거 독립운동가들이 지켜낸 대한민국의 상징인 태극기를 활용했다. 후드티 뒷면에 건곤감리를 반복해 잊혀진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을 추모했다. 또 후드티 옆선을 뒤쪽으로 넘겨 후드티 뒷면에 건곤감리로 형상화된 독립운동가들을 안아주는 것처럼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스토리 펀딩으로 모인 후원금은 도산 안창호 선생이 설립한 흥사단의 산하기관인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 본부를 통해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고등학교 학비 지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ZAMU팀 한태균 학생(의상디자인 4)은 “급변하는 세상 속에서 우리 대부분이 잊지 말아야 할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을 너무나 쉽게 잊고 살았다”며 “이번 스토리 펀딩이 독립운동가들의 피와 땀, 눈물을 기억하고 희생을 기리며 힘들게 지내고 있는 그들의 후손들을 돕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무(ZAMU)’는 ‘사랑하여 어루만짐’이라는 뜻으로 한국적인 요소들을 사랑스럽게 어루만져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재탄생시키겠다는 뜻이다. 수익의 50%를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적 기업을 목표로 하는 ZAMU팀은 흥사단과의 협업을 통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지원하는 여러 가지 패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온라인 편집숍 ‘무신사(MUSINSA)’와 LG패션 오프라인 편집숍 ‘어라운드 더 코너 가로수길점’에 입점해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29 [11:5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