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환경공단 , 생활 속 환경정책 45가지 소개하는 환경도서 출간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6:49]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은 생활 밀착형 환경정책 45가지를 알기 쉽게 소개한 ‘좌충우돌 환경가족의 세상과 통하는 환경이야기 45(이하 환경이야기 45)’를 출간했다.

▲ ‘세상과 통하는 환경이야기 45’표지(한국환경공단)

‘환경이야기 45’는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5인 가족이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가족이 겪는 환경관련 체험, 일화(에피소드)와 문제 해결 과정을 이야기와 삽화를 통해 알기 쉽게 전달한다. 책은 ‘독방귀 같은 배기가스는 이제 퇴장!’, ‘눈 가리면 알게 되는 진짜 물맛’, ‘쓰레기 삼단분리’, ‘빛, 때로는 공해가 될 수 있어’ 등 기후대기, 물환경, 자원순환, 환경보건 등 4개 주제를 다룬다.

첫 번째 주제인 ‘깨끗한 대기환경’은 탄소포인트제, 전기차 충전소, 온실가스 전문인력 양성 등 11가지 이야기를, 두 번째 주제인 ‘맑고 깨끗한 물환경’은 도시침수, 지하수수질관리, 물절약전문업 등의 12가지 이야기를 각각 소개한다. 세 번째 주제인 ‘폐기물 처리와 자원순환사회’는 분리배출표시제도, 제품 과대포장검사, 폐자동차 재활용 등 10가지 이야기를, 네 번째 주제인 ‘국민건강과 환경서비스’는 층간소음, 빛공해 등 12가지 이야기로 채워져 있다.

책은 독자들이 어렵고 딱딱하게 느낄 수 있는 환경문제를 중학생 수준이면 이해할 수 있도록 재미있게 구성했다. 또한, 각 이야기 끝에는 ‘탐구하기’, ‘알아보기’ 등의 코너를 통해 통계, 도표, 정보그림(인포그래픽), 사업별 누리집 정보 등을 수록했다.

‘환경이야기 45’는 각급 학교, 도서관, 대학 등 교육기관을 비롯해 환경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행정기관을 중심으로 배포되며, 한국환경공단 누리집 열린공단 홍보자료 코너에 파일이 게재되어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전병성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환경에 대한 국민의 관심만큼 이에 걸맞은 환경교육 교재도 중요하다”며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 청소년 등이 이 책을 통해 환경 정책 전반에 대해 배우고 간접 체험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1 [16:4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환경공단,환경공단,환경이야기45,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