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술보증기금, '기술평가사업 20주년 국제심포지엄' 개최
기술평가 20년 성과소개 및 글로벌 전략모색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7/11/02 [14:42]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규옥, 이하 ‘기보’)은  11월 2일(목)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술평가사업 20주년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1997년 국내최초로 기술평가센터를 열고 평가업무를 시작한 기보의 업무성과를 소개하고, 기술평가사업의 향후 글로벌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부처, 은행, 공공기관, 대학, 연구기관, 유럽투자은행(EIB), 태국 과기부,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등 관계자 약 250여명이 참가했다.
 
행사는 1부 ‘기념식과 MOU’, 2부 ‘심포지엄’으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이사장과 앙브로아 빠이욜르 유럽투자은행 부총재는 이날 '혁신기업 지원 및 평가관련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기술보증기금)     

 
특히, 1부 행사에서는 유럽투자은행 ‘앙브로아 빠이욜르’부총재와 기보 김규옥 이사장이 「혁신기업 지원 및 평가관련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대한민국과 EU의 기술혁신정책관련 정보 교환 ▲혁신 중소기업에 대한 상호 적용방안 등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서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와는 국내 우수 기후기술 중소기업의 기술 이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이어서 2부 행사에서는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사무처장보 ‘미네릭 제타헌’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술평가 및 기술금융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패널토론이 진행되었다.
 
김규옥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1997년 기술평가센터 개소 이후 국내 기술평가사업 발전을 위해 힘써왔다"며 "4차산업혁명과 기후산업과 같은 중소기업의 글로벌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해 맡은 역할을 수행해가겠다"고 말했다.
 
기보관계자는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기보의 기술평가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으며,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변화와 기후산업과 같은 세계적 이슈에 대응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2 [14:4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