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븐일레븐, 혼술족 위한 ‘세븐바(Bar) 시그니처’ 운영
혼술족 위한 소용량 주류 전용 매대서 와인, 보드카, 위스키 등 18종 판매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7/11/10 [00:08]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나홀로 술을 즐기는 소비자를 위한 혼술족(ZONE)'세븐바(Bar) 시그니처'를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  세븐바(Bar) 시그니처는 와인과 양주 등 소용량 주류상품  18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 세븐일레븐제공
세븐일레븐은 혼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간편하고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소용량 주류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혼술 전용 매대를 구상하게 되었다고 운영 배경을 설명했다.

세븐일레븐 세븐바(Bar) 시그니처는 와인과 양주 등 다양한 종류의 소용량 상품 18종으로 구성했는데 우선 와인류는 뚜껑을 돌려 따는 스크류캡 형태의 상그리아 와인과 스파클링 와인 등 미니(275ml) 와인부터 레드,화이트 와인 등 기존 상품의 용량을 절반으로 줄인 하프(375ml) 와인 등 총 6종 양주는 포켓 사이즈(200ml)로 줄인 보드카와 위스키 등 12종을 판매한다.

실제로 편의점 소용량 와인. 양주의 인기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 소용량(400ml 이하)인 와인, 양주 매출 신장률은 전체 매출 신장률은 전체 매출 신장률을 웃도는 24.6%를 기록하며 매년 두 자리 수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은 세븐바(Bar)시그니처를 주요 상권에 위치한 1.000여점에서 테스트 운영한 후 전국 매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추상훈 세븐일레븐 주류MD(상품기획자)는 "혼술 트렌드가 상대적으로 고가인 와인과 양주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소용량 주류가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부담없는 가격과 용량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종류를 더욱 다양화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0 [00:0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