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미애 "MB정권이 헌정 유린 주도한 적폐 원조"
사자방 비리의 진상규명이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11/13 [10:04]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겨냥해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공개적 요구하면서 "군, 군 정보기관을 사조직,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한 (MB) 본인이 할 말은 아니다"며 "이 전 대통령은 '적폐 원조'"라고 비판 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온 국민의 염원인 적폐 청산을 정치 보복이라거나 감정풀이 등으로 표현하며 공개 비난했다"며 "군과 군 정보기관을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한 본인이 할 말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형 범죄를 영원히 묻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대단한 착각과 오해"라며 "정치 보복 프레임을 걸어보지만, 범죄 응징과 처벌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며 "당시 국정의 최고책임자로서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관련 문서와 진술이 드러나자 '정치 보복' 프레임을 걸어보고 있지만, 범죄에 대한 응징과 처벌의 필요성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며 "전직 대통령이라면 의혹에 대해 정정당당히 해명하면 될 일을 정치 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을 더 궁색하게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위 '사자방'(사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비리의 진상 규명을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로 보고 있다"며 "전임 정권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출범한 박근혜 정권의 취약성이 헌정 유린의 온상이었다면, 이를 조장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와 함께 "제자리를 잡아가는 대한민국에서 더 이상 부패한 권력이 설 곳은 없다"며 "수사 당국은 성역없는 수사로 정의를 원하는 국민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아울러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한중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민감한 사안이었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제)와 관련해 현 상태 동결을 공식화하면서 우리 경제의 피해 복구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데에 큰 의미를 둘 수 있다"고 평가하면서 "한중 관계 복원이 북한 핵 문제에 대한 긴밀한 협조 체계 구축과 상호 경제 교류 확대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3 [10:0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