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이스터가 대한민국의 미래다!!”
2017 대한민국 마이스터 대전, 구미코. 금오공고에서 개최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7/11/13 [14:40]

[한국NGO신문]서주달 기자= 구미시는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구미코·금오공고에서 전문기능인을 양성하고 우대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한 ‘2017 대한민국 마이스터 대전’을 개최했다.

▲ ‘2017 대한민국 마이스터 대전’에서 독일교환연수 협약식후 기념사진(구미시)  

2009년 기능경진대회로 시작해 올해로 9회째 개최되는‘2017 대한민국 마이스터 대전’은 전국단위 경연대회로 9일부터 진행되었다.

▲영마이스터 대항전, ▲꿈나무기능경진대회, ▲로봇경기대회, ▲마이스터 UCC공모전, ▲마이스터 자율주행 자동차경주대회 총 5개 분야 15개 종목에 571명의 학생들이 참가하였으며, 올해는 9개 광역단체 (서울, 경기, 인천, 대구, 경북, 충북, 경남, 대전, 부산)가 참가하는 등 명실상부한 전국대회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지난 10일 개막식에서는 독일 마이스터 교육기관인 브란슈바이크-뤼네부르크-스타데 수공업협회(HWK-BLS) 대표인 데트레프 바데와 에카르트 주트마이어를 초대하여 마이스터 고등학교 독일교환연수 세부협약을 체결하며 내년부터 금오공고와 구미전자공고 학생들은 독일 수공업협회(HWK-BLS)로 3주간 방학기간 때 교환연수를 하게 된다.

개막식 오후에 있는 마이스터 국제 TV토론회는 대구MBC 녹화 방송으로 진행되었으며 독일 수공업협회(HWK-BLS) 대표인 ‘에카르트 주트마이어’가 참가하여 독일 마이스터 제도를 소개하고, 양국의 마이스터 제도를 비교하여 한국 마이스터 제도의 비전을 제시했다.

▲ ‘마이스터대전’을 둘러보는 학생들의 모습(구미시)

구미시는 2009년부터 전국 최초로 매년 마이스터 대전을 개최하여 편중된 직업관과 현장기능인 기피로 인한 일자리 미스매칭 현상과 청년 실업문제를 해소하고, 전문기능인을 우대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마이스터 운동을 꾸준히 발전시켜오고 있다.

이묵 구미부시장은 “구미시는 누구보다 한발 앞서 마이스터 우대운동에 많은 힘을 기울이고 있고 앞으로도 전문기능인이 우대 받는 사회를 만드는데 43만 구미시민과 함께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3 [14:4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구미,마이스터대전,마이스터, 관련기사목록